미사시간 안내

자유게시판

Home > 알림마당 > 자유게시판

제목 천주의 성모 Cu 죽산성지 다녀왔습니다.
    작성자 신성수 등록일 2013-05-19 조회수 757

1866년 병인박해 당시 수많은 교우들이 살륙됐던 처형지와 교우들을 끌어다 심문과 고문을 하던 곳이다. 충청·전라·경상도로 갈라지는 주요 길목인 죽산은 지리적 조건 때문에 조선 시대에 도호부가 설치되었던 곳이다. 현재 죽산면사무소 자리에서 천주교인들이 참담한 고문 끝에 처형되었다. 여기에서 치명한 순교자들은 「치명일기」와 「증언록」에 그 이름이 밝혀진 이만해도 25명에 이른다. 하지만 척화비를 세우고 오가작통(五家作統)으로 사학 죄인을 색출, 무차별하게 천주교인들을 끌어다가 처형하던 당시 상황으로 보아 순교자들이 더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곳의 원래 이름은 이진(夷陳)터다. 고려 때 몽고군이 쳐들어와 죽주산성(竹州山城)을 공략하기 위해 진을 쳤던 자리이다. 그래서 오랑캐가 진을 친 곳이라 하여 이런 이름으로 불려왔던 것이다. 하지만 병인박해를 지나면서 이진터는 "거기로 끌려가면 죽은 사람이니 잊으라." 하여 [잊은 터]로 불리게 됐다는 것이다. 죽산에는 또 두들기라는 곳이 있다. 죽산 읍내에서 15리쯤 지금은 삼죽면 소재지로 80여호가 사는 큰 마을이지만 옛날에는 인가가 드문 작은 주막거리였다고 한다. 이 주막거리는 용인, 안성, 원삼 등지에 사는 교우들이 포졸에게 잡혀 가는 호송길에 잠시 쉬어 가는 곳이 되곤 했다. 포졸들은 줄줄이 묶어둔 교우들을 툭하면 갖은 트집을 잡아 두들겨 패곤했는데 그 연유로 두들기는 두들겨 맞는 곳으로 전해지는 것이다



전대사의 은총까지 받게 되고 멀지 않으니 신앙의 해 순례하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첨부파일 SL745967.JPGSL745967.JPG SL745973.JPGSL745973.JPG SL745982.JPGSL745982.JPG SL745975.JPGSL745975.JPG SL745970.JPGSL745970.JPG SL745974.JPGSL745974.JPG SL745976.JPGSL745976.JPG SL745981.JPGSL745981.JPG SL745983.JPGSL745983.JPG
 어수광 잘보고 갑니다.......단장님 수고 많았습니다. 2013-05-27   삭제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댓글입력
수정 삭제 답글 목록보기